상단여백
HOME 정치
전 국민 대상 100만원 재난기본소득안, 조기집행 촉구더불어민주당 양문석 통영·고성 국회의원 예비후보 기자회견

양문석 통영·고성 국회의원 예비후보가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재난기본소득 100만원 지원을 강력히 촉구하고 나섰다.

양문석 예비후보는 11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제안한 전 국민 대상 100만원의 재난기본소득안을 조기에 집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양 예비후보는 “지금 온 국민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심리·경제적으로 말할 수 없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통영·고성은 농어업인과 자영업자를 비롯 소상공인이 경제활동의 주축을 이루고 있다. 그렇다 보니 봉급생활자가 많은 대도시에 비해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위축에 더 큰 영향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통영은 관광객이 급감하고 매년 2월 열리던 대학축구대회마저 무기한 연기되는 바람에 숙박업과 식당업에 종사하시는 분들은 코로나19의 직격탄을 맞았다. 재래시장에서 일하는 분들까지 3월을 넘기기 어렵다는 이야기를 하실 정도로 심각한 상황에 처해 있다. 굴 멍게 바다장어 등 양식업은 지난해와 비교 사실상 시장이 초토화 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고성 또한 이미 재배해서 수확을 할 시기임에도 불구 시장 기능이 사실 마비, 심지어 인력난까지 겹쳐 수확조차 할 수 없는 상황에 내몰린 실정이다.

양 예비후보는 통영과 고성의 시장을 통해 돈이 돌 수 있도록 특단의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고 힘주어 말했다.

그는 “강석주 통영시장과 백두현 고성군수의 피나는 노력으로 통영·고성에 대한 고용위기와 산업위기 지역 지정이 올 연말까지 연장됐다. 우리로서는 시의적절하고 다행스러운 조치다. 하지만 이런 간접적인 지원책만으로는 현 경제위기상황을 버티기에는 턱 없이 부족하다. 사실상 마비된 시장기능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직접적으로 자금이 공급될 수 있는 조치가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재난에 대응하는 가장 효율적인 조치다. 시간이 늦어질수록 우리 지역경제는 회생불능상황으로 빠져들 수 있다. 간절하고 간곡하게 ‘100만원 재난기본소득’ 정책을 정부 정책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도 양 예비후보는 “일부에서는 재난기본소득 지원을 놓고 퍼주기 행정이라고 한다. 이것은 퍼주기 복지행정이 아닌 하루하루를 힘겹게 버텨내고 있는 우리 이웃들을 살려내기 위한 과감한 투자다. 추경예산안을 편성하면서 재난기본소득 시행을 결정해 경제의 숨통을 터주시길 다시 한 번 간곡하게 요청드린다”고 호소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5
전체보기
  • 개구리 2020-03-13 11:10:35

    ㅆ~ㅂ~ㄹ/
    당선도 되지 않았는데 제돈 처럼 파줄 생각하는 것 보니/
    당선되면 곶간돈 많이 빼 먹겠네/
    제돈 처럼/   삭제

    • 통영시민 2020-03-12 17:07:15

      100만원이 당신 주머니에서 나오는 겁니까
      말 너무 쉽게들 하시네 표얻을려고 별 미친~~~ 참나
      지금 당장 100만원 받으면 좋지 근데 결국 우리같은 직장인들 소상공인들
      주머니에서 다시   삭제

      • 양문석양문석 2020-03-12 15:10:00

        양문석 꼭 당선돼라   삭제

        • 누집 2020-03-11 15:33:23

          100만원 다들 쉽게 얘기하네,
          100만원이 누구집 아 이름이가?
          사람들이 얘기하길 국민 세금으로 100만원 준다고 화를 엄청 내십니다.
          공짜 말고, 열심히 노력합시다. 청년세대에 더이상 짐 지우지 맙시다.   삭제

          • 양양양 2020-03-11 15:08:21

            양문석 화이팅! 통영을 책임질 국회의원이라 생각함...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