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우리동네 사람들
어둠속에서도 봄은 오고 꽃은 핀다통영시, 새봄맞이 꽃단장 봄꽃 식재
   
   
   

통영 곳곳에서 새봄맞이 꽃길이 조성, 코로나19로 얼어붙은 주민들의 마음을 녹이고 있다.

도산면(면장 안익규)은 지난 5일 관내 도로변에 봄꽃 3천300여 본을 식재, 아름다운 꽃길을 조성했다.  

도산면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황희수) 및 면직원 등은 알리섬, 데이지, 가지니아, 백묘국 등을 식재했다.

특히 도산초등학교에서 도산중학교에 이르는 등굣길도 꽃길을 조성, 안전을 확보함과 동시에 산뜻하고 쾌적한 환경을 조성했다. 도산면 내 초·중학교 및 복지시설, 마을 등에도 일부 봄꽃을 분양, 아름다운 환경조성에 일조할 수 있도록 했다.

같은 날 중앙동(동장 안길이)에서도 코로나19로 침체된 도심에 활기를 불어넣기 위해 봄꽃을 식재했다.

동 직원 및 공공근로 사업 참여자 등은 중앙동 주민센터, 김춘수 소공원, 통영 삼도수군 통제영, 도로변 화단 등 주민들과 관광객이 많이 찾는 곳을 중심으로 봄꽃 3천여 본을 식재, 아름답고 쾌적한 도심환경을 조성했다.

명정동도 5~6일 양일간 따뜻하고 희망이 넘치는 서피랑 마을 만들기를 위해 봄꽃을 식재했다.

행사에는 명정동주민자치위원회(부위원장 정숙남) 위원들이 참여, 서피랑 일주도로변 화단과 충렬사 앞, 서피랑 터널 입구 화단 등에 데이지, 팬지, 리빙스턴데이지, 가자니아 등 봄꽃을 식재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