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건강
제59회 경남도민체육대회 잠정연기 최종결정1차 변경 5월 29일~6월 1일에서 잠정연기로 결정
신나는 주말체육학교 운영시기 4월에서 9월로 연기

당초 5월 1~4일 개최예정이었던 제59회 경남도민체전이 5월 29일~6월 1일로 1차 개최시기를 변경했지만 코로나19의 확산이 지속되면서 결국 잠정연기 됐다.

경상남도체육회는 지난 3일 ‘제59회 경상남도민체육대회 잠정연기’ 공문을 일제히 발송,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학교별 학사일정 연기 및 해외 역 유입 확진자 증가 등 지역사회 감염 장기화 추세에 따라 도민의 안전과 선수단 안전보호를 위해 개최지의 의견을 존중해 대회 개최시기가 잠정연기 됐다”고 밝혔다.

앞서 개최지 창원시는 경남도 내에서 확진자가 증가하고 있어 도민체전 선수단의 우려 및 안전을 위해 대회 연기가 불가피 하다는 입장을 밝히며 5월 29일부터 6월 1일까지 연기해 줄 것을 경남도체육회에 건의한 바 있다.

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면서 경남도민체육대회의 개최시기는 잠정연기, 사태가 지속된다면 대회 개최 자체가 어려울 수도 있다는 의견도 곳곳에서 나오고 있다.

도민체전 참가를 준비하던 통영시궁도협회 김동원 회장은 “도민체전 참가를 위해서 협회 내에서 도민체전 대표 선수 선발 대회를 여는 등 준비를 했지만 코로나19로 대회 개최 자체가 지금 현재로서는 불투명해졌다. 이 위기를 기회로 삼아 대표 선수로 선발된 동호인들을 대상으로 더욱 훈련에 매진하도록 하겠다. 코로나19가 하루빨리 진정되고 종식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와 더불어 통영시체육회에서 진행하는 ‘신나는 주말체육학교’의 운영시기도 4월에서 9월로 연기됐다.

신나는 주말체육학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 교육부, 시·도교육청과 협력해 토요 휴업일에 대한 학생들의 스포츠·레저 활동 수요 충족과 청소년의 체력강화 및 건전한 여가 선용지원을 위해 실시하고 있는 사업이다.

통영시체육회 관계자는 “지속적인 코로나19 확진환자가 발생해 프로그램 참여자들의 안전을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선제적으로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문화를 실천하기 위해 운영시기를 4월 25일에서 9월 5일로 잠정연기 해 진행 한다”고 설명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