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통영시 해양쓰레기 874톤 수거…지난해 대비 72% ‘향상’해양쓰레기 전처리시설 설치사업 추진
침적 해양쓰레기 수거 잠수 드론 이용

통영시 1/4분기 현재 해양쓰레기 874톤이 수거·처리, 지난해 1천204톤 대비 72% 수준으로 향상된 실적이다.

시는 올해 어업폐기물 수거 및 처리사업 등을 추진하고, 경남도 해양정화선을 활용한 폐스티로폼 쳬어구 등 해양쓰레기 집중 수거를 진행했다.

또한 해양쓰레기 전처리시설 설치사업(사업비 150억원)도 2020년 제2차 공유재산심의회를 거쳐 성립 전 예산을 편성,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올해 연말 준공 예정인 해양쓰레기 수거 운반선(사업비 30억원)은 램프게이트(RAMP GATE)가 해안변에 바로 접안 하는 방식 및 수륙양용보트 형태의 관리선 운영 시스템도 검토 중이다.

특히 운반선에 범용성을 부여하고 바닷속에 침적돼있는 해양쓰레기를 수거하기 위해 잠수 드론을 이용, 조사할 계획이다. 양묘 및 계선설비(CAPSTAN)도 보완할 계획이다.

아울러 통영 섬 근접 불가지역의 해양쓰레기는 선외기(150마력) 부착형 부잔교(크레인, 앵커윈치, 발전기 운영·설치)를 도심권, 미륵권, 욕지권, 한산권, 사량권으로 구분해 해양쓰레기 수거 할 수 있는 방안도 모색 중이다.

시 관계자는 “미래 지향적인 통영시 해양환경정책을 펼쳐 다시 찾고 싶은 아름다운 바다와 섬을 만들기 위한 해양정화사업과 해양환경 핵심사업에 정성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