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파타고니아' 통영거제환경연 1만7천 달러 지원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공동의장 지욱철·박광호, 이하 환경운동연합)은 미국의 아웃도어브랜드 '파타고니아'로부터 환경기금 1만7천달러(한화 2천83만원 상당)를 지원받았다.

미국에 있는 세계적인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인 파타고니아는 매년 매출의 1%를 전 세계 환경단체에 기부하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이 지원받은 기금은 '통영·고성 해역에서 해양보호생물 상괭이를 찾아라'와 '사곡만 지키기 프로젝트'에 쓰일 예정이다.

환경운동연합 관계자는 "우리단체가 신청한 프로젝트에 대해 파타고니아가 지원한 이유는 세계적인 멸종위기종 상괭이 보호를 위해 시민들에게 상괭이라는 해양포유류의 존재를 알려 시민과 통영시·고성군 행정, 어민단체의 참여도가 실질적인 상괭이 보호효과는 물론 사곡만 갯벌과 연안보호의 중요성, 활동계획의 구체성, 시민참여 등을 높이 평가해 기금을 지원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파타고니아가 지원한 기금 1만7천달러 중 7천달러는 1년 동안 상괭이 보호를 목적으로 사용될 예정이다.

통영·고성 지역 바다에 서식하는 법정보호종 해양포유류 상괭이 조사 활동, 시민과 어민 참여를 통한 '시민 과학' 패러다임 확산, 해양생물 다양성 보호 의제 확산, 해양보호구역의 원활한 추진, 혼획을 통한 상괭이 폐사 저감을 위해 쓰여 질 계획이다.

1만달러는 지난해에 이어 팔색조(Fairy pitta)의 고향 노자산을 지키는 목적으로 온·오프라인 캠페인과 정책 토론회를 통한 정책 제안, 낙동강유역환경청의 환경영향평가 '부동의' 압박, 환경영향평가 공탁제도 도입 등 환경영향평가법 개정 제도개선에 쓰일 예정이다.

한편 통영거제환경운동연합은 통영·거제·고성 지역을 기반으로 통영과 거제 각 사무국 활동가와 회원들이 환경보호와 생물 다양성 보존을 위해 활동하고 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