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칼럼
이중도 시인의 '풍경 속으로' - 3

 

 불가(佛家)가 삭발을 하고,
 유가(儒家)가 단정히 정돈한 머리에 갓을 얹는다면,
 도가(道家)는 산발(散髮)이다.

 明朝散髮弄片舟
 (밝아오는 아침엔 머리를 풀고 조각배를 타리라)

 노장(老莊)의 품에서 나온 이백의 구절을 읊조리며
 남도 끝에 서니
 옛 시선(詩仙)의 마음속이 훤히 들여다보인다.

 산발한 시상들이
 파도에 머리를 감고 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