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거제
6년만에 예비 마을기업 탄생토바기협동조합, 경남도 예비 마을기업 선정
   
   

거제시 예비마을기업이 탄생했다.

시는 2020년 경남도 제2차 마을기업 공모 심사에서 '토바기협동조합(대표 최은조)'이 예비 마을기업으로 최종 선정됐다고 지난 18일 밝혔다.

지난 2014년 해금강동백보존회가 마을기업으로 지정된 이후, 6년만에 이룬 성과로 이번 선정에 따라 시 예비 마을기업 수는 총 6개로 늘어났다.

이번 예비 마을기업으로 선정된 '토바기협동조합'은 장승포 지역주민들이 유자막걸리를 활용, 상품 및 체험교육 개발을 통해 지역 내 일자리창출과 농가소득 증대, 지역문화 만들기를 목표로 설립한 조합이다.

장승포도시재생사업과 연계한 시너지효과가 기대된다.

특히 최은조 대표는 과거 대형 주류회사에 밀려 안타깝게 폐업했던 100년 전통의 '장승포막걸리' 공장의 후예로 실제 15년간 해당 공장을 운영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베테랑이다.    

거제시와 '토바기협동조합'은 약정을 체결, 내달 본격적인 사업을 시행한다.

이외에도 옥포동에서 목재를 활용한 굿즈 사업과 체험교육을 운영하고 있는 ㈜체인지메이커도(대표 조미영) 청년형 마을기업에 도전, 이번 경남도 심사를 통과했으며 6월 행정안전부 최종 심사를 기다리고 있다.

시 관계자는 "매년 마을기업 관련 설명회, 입문교육 등에 많은 시민들이 참여하는 등 마을기업 설립에 대한 열의가 남달랐는데 이제야 그 결실을 맺기 시작하는 것같아 뿌듯하다"고 밝혔다.

거제 신서용 기자  y4332@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거제 신서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