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순직 통영해경 고 정호종 순경, 영결식 9일 오전 10시 거행

통영 홍도 인근해상에서 동굴에 고립된 민간다이버 구조 도중 순직한 고 정호종 순경의 영결식이 9 오전 10 통영서울병원장례식장에서 남해해양경찰청장으로 거행된다.

 

앞서 통영해양경찰서는 지난 7 오전 10 55분쯤 실종된 정호종(34)순경의 시신을 인양했다고 밝혔다시신은 앞서 구조작업을 벌였던 홍도 해상 동굴 입구 주변 수심 12m 해저에서 발견됐다.

 

앞서  순경은 지난 6 오후 2 19분께 통영시 한산면 홍도 인근에서 스킨스쿠버를 하던 B(41)씨와 C(31)씨가 실종됐다는 신고를 받고 동료 2명과 함께 구조에 나섰다

 

B씨와 C씨는 이날 오전 8 30분께 동호인 10 명과 함께 수상레저를 즐기다 기상 악화로 홍도 해상 동굴에 갇혔다.

 

 순경  구조대원 3명은  사람을 구하기 위해 오후 4 30분께 동굴 안으로 들어가 구조 밧줄까지 설치했으나무리하게 빠져나오려고 하면 높은 파도 때문에 오히려 위험할  있다고 판단했다

 

 때문에 동굴 안에서 함께 머무르며 파도가 잔잔해지는 밤까지 기다렸다가 빠져나가기로 했다. 7 오전 1 50분께 다이버 B씨와 C구조대원 2명은 동굴에서 무사히 빠져나왔으며오전 2 30분께 병원으로 이송생명에는 지장이 없는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탈진 상태였던  순경은 동굴 안으로 들이닥친 거센 파도에 휩쓸려 실종됐다.

 

이후 해경은 실종된  순경을 찾고자 경비함정  12통영구조대 10중특단 3 등을 동원동굴 내부와 바깥 등을수색해 7 오전에 시신을 찾았다.

 

해경 관계자는 “장시간 구조 작업을 벌이다 탈진한  순경이 높은 파도에 휩쓸려 사고를 당한 것으로 보인다 순경의정확한 실종 경위는 현재 조사 이라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