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산양 일원 천연기념물 제204호 팔색조 충돌 폐사

국립공원공단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는 산양 일원에서 천연기념물 제204호 팔색조가 충돌로 인해 생을 다했다고 밝혔다.

하루 2만 마리 정도의 새들이 유리창 충돌로 인해 희생되고 예전에 사용됐던 버드세이버(맹금류 스티커)는 새들에게 아무런 효과가 없어 국립공원에서는 5x10 규칙을 이용(새들이 비행을 시도하지 않는 높이 5cm, 폭 10cm의 틈), 야생조류의 유리창 충돌 저감을 위해 국립공원내에 설치된 버드세이버를 교체하겠다고 밝혔다.

이재성 해양자원과장은 “매년 800만마리 정도의 야생조류들이 유리창에 의해 희생된다. 버드세이버를 교체하는 작은 행동이 새들에게 얼마나 도움이 될 수 있을지 모르지만 이것이 모이고 모이면 희생되는 조류의 수가 줄어들 것이라 믿는다”고 뜻을 전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한산사랑 2020-07-10 17:00:28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가 생을 마감했나요?
    팔색조가 충돌해서 한려해상국립공원동부사무소가 생을 마감했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