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우리동네 사람들
최진태 시인, 넉줄 종장시 독도 시사전
   
   

시조의 종장 형식만으로 짧은 시를 쓰는 시인으로 널리  알려져 있는 최진태 시인이 울릉도에 위치한 독도 박물관 앞에서 독도에 관한 넉줄 종장시(이하 넉줄시) 시사전을 5월 29일~6월 13일 3일동안 가졌다.

본 한산신문 시민기자 이기도한 최시인은 지금까지 넉줄시란 명칭으로 총 8권의  시집을 발간 했는데  그 중 세번째 시집이 '독도연가'로 소롯이 독도에 관해서만 133편이 실려 있다.

최시인은 사)세계문인협회 통영ㆍ독도지부장을 2004년부터 지금까지 역임하고 있다.

넉줄시는 시조의 종장인 3-5-4-3형식을 빌려 쓴 15자의  짧은 시 형식인바, 극도로 절제되고  함축시킨 이 넉줄의 시속에 촌철살인의 울림을 담아내려는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도 광복절, 독도의 날 등 여건이 허락하는 대로 독도를 주제로 하는 사진 작품 및 우드버닝 작품, 색연필그림 작품 등도 넉줄종장시 전시회와 함께 해보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