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초정 김상옥 선생 유품, 100년 만에 고향 품으로유족들, 초정 탄생 100년 맞아 통영시에 유품 기증

통영이 낳은 시조시인이자 서예, 문인화, 전각 등의 대가였던 초정 김상옥.

초정 선생의 탄생 100년을 맞아 선생의 문학과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유품과 작품들이 통영시민의 품으로 돌아온다.

오늘 선생의 장녀 김훈정씨 부부가 통영시를 방문, 본인과 차녀 김훈아씨 등 유족들과 제자 故 김재승 박사 장남 김대석 씨가 소유하고 있던 초정 선생의 유품과 서화 등 예술작품을 포함 2백여 점의 유품을 통영시에 조건 없이 기증했다.

시는 앞서 2008년 초정 선생 생가가 있는 항남 1번가 골목을 초정거리로 명명하고 생가를 구입해 이를 기념관으로 활용하겠다는 계획을 추진해왔다.

또한 지난 3월 문화재청 공모사업인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사업에 선정돼 최근 문화재청이 초정 김상옥 생가를 비롯한 9동의 통영근대역사문화공간을 국가등록문화재 제777호로 고시함에 따라 생가매입과 보존은 탄력을 받게 됐다.

초정 김상옥 선생의 맏딸 김훈정 씨는 이날 강석주 시장을 찾아 “아버지는 마지막까지 통영과 충무공을 사랑하셨고 뜨거운 예술혼과 고결한 정신으로 평생을 사신 것을 저희가 보았으므로 저희 유족들이 보관해 온 아버지 유품과 작품들은 마땅히 통영시와 통영시민들께 드려야 한다고 믿는다”며 기증목록과 함께 김대석 씨 등 세 사람이 서명한 소장품 기증서를 제출했다.

이어 “이 기증품들이 후대까지 더 많은 분들이 아버지와 아버지의 문학과 예술을 사랑하시는 계기가 되도록 도와주시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강석주 시장은 “시민을 대표해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유족들의 뜻을 받아들여 유품들을 잘 보존하고 향후 초정 기념관이 건립되면 온 시민들에게 공개해서 그 뜻이 실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8월 5일‧21일, 두 차례에 걸쳐 통영시가 인수하게 되는 유품에는 ▲초정 선생의 시집‧시조집‧동시집‧산문집 초판본 ▲서화전 도록(圖錄) ▲친필편지 ▲육필원고 ▲초정이 받은 윤이상‧박경리 선생 등의 친필편지 ▲초정 소장의 책자‧사진 자료 ▲초정 선생이 쓴 글씨와 그림 액자‧직접 빚은 도자기 등 초정 선생의 창작예술작품과 애장품, 현판, 초정의 일생과 문학, 예술세계를 보여주는 것으로 종류가 다양하다.
특히 유품 중에는 서울 타 문학관에서 기증을 희망해온 것도 있었으나 유족이 어렵게 거절한 것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족들은 “아버지만큼 통영을 사랑하는 분들이 있을까 싶을 만큼 통영 사랑은 아버지의 숨결이나 마찬가지이기 때문에 그 유품은 통영으로 가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편 유품 기증은 초정 김상옥 선생 유족과 지속적으로 연락해왔던 통영쪽빛감성학교가 가교역할을 맡아 도왔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