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신규트랙 추가 개장지난달 17일, 신규트랙 오픈식 개최

스카이라인루지 통영(이하 통영루지)은 지난 17일, 도남동 루지 광장 행사장에서 신규트랙 추가 개장에 따른 오픈식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강석주 시장과 필립 터너 주한 뉴질랜드 대사, 손쾌환 통영시의회 의장, 유관기관 및 시설 관계자, 주요내빈 등 8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난타 퍼포먼스 등의 축하공연과 테이프커팅, 트랙 시승 체험 등 다채로운 행사가 마련됐다.

지난 2017년 2월 국내 최초로 루지(luge)를 선보인 통영루지는 인근 도심지와 아름다운 해안경관을 바라보면서 트랙을 활강, 스릴 넘치는 코너링과 스피드를 즐길 수 있어 액티비티 체험에 대한 이용객들의 갈망을 해소시켜주며 국내 루지 시장의 롤모델과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해 오고 있다.

정식 개장 이후 4개월 만에 100만 탑승을 기록, 전반적인 관광객 감소 추세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550만 이상의 탑승 기록을 자랑하고 있으며, 이번에 새롭게 2개 추가 트랙을 개장함으로써 총 4개 트랙, 3.8km 연장(▲레전드 1.5km ▲울트라 1.8km ▲그래비티 0.1 km ▲익스프레스 0.4km)으로 세계 최대 루지 사이트라는 타이틀을 거머쥐게 됐다.

코로나19로 인해 관광산업 전반에 침체를 겪고 있는 시기에, 루지시설의 트랙 확장 개장은 관광객들에게 다시 한 번 통영에 대한 매력을 상기시켜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자연 친화적인 로컬여행이 트렌드로 떠오르는 가운데, 통영의 청정 자연에서 액티비티를 즐기며 웰니스를 추구할 수 있는 콘텐츠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해 통영관광 전반에 활력을 불어넣고 지역의 우수한 관광자원과 상생 견인하는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강석주 시장은 “‘통영루지’는 오픈과 동시에 루지 신드롬을 일으키며, 차별화된 서비스와 재미로 통영 여행의 필수 코스로 자리 잡고 있다. 이번 신규 트랙 오픈을 통해 더욱 탄탄한 경쟁력을 갖추게 된 통영루지의 힘찬 도약과 발전을 기대하며, 향후 루지와의 상생 협력으로 남해안 대표 관광도시로의 차별화를 꾀하도록 노력 하겠다"고 밝혔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