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칼럼
이중도 시인의 '풍경 속으로' - 9

끈질긴 애인, 술은 수평선 너머로 아주 떠났고

시인은 놀고 있는 왜가리를 외상으로 타고 뭍으로 돌아왔다.

이별 순간의 하늘을 베어 만든 보자기에

늦가을 밤바다의 집어등처럼 켜지는 추억들을 싸 담아

허리에 둘러 매고…….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