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고성
고성군, 제43회 소가야문화제 성료지난 25~27일 송학동고분군 일원서 개최
지친 일상, 군민에게 즐거움 제공한 시간

지난 25~27일 고성군 송학동고분군 일원에서 열린 제43회 소가야문화제가 무사히 막을 내렸다.

고성군은 코로나19로 인해 행사 준비부터 마무리까지 그 어느 때보다 더 심혈을 기울여 방역 지침을 준수했다. 실외 100인 이상의 인원이 모이는 대규모 공연행사인 군민노래자랑, 제18회 전국시조경창대회, 제1회 이동훈가요제, 읍·면 농악경연대회, 고성박물관의 실내전시는 행사기간 중 진행이 취소됐다.

지난 25일 고성농요와 고성오광대의 식전공연에 이어 소가야문화제의 전통의 맥을 잇는 의식인 오후 4시 서제봉행으로 공식 행사의 막이 올랐다.

무더운 날씨에도 불구, 정성을 다해 제를 올린 후 이어 고성군 실버합창단, 고성군여성합창단들의 아름다운 화음이 송학동고분군에 울려 퍼져 행사의 분위기가 고조됐다.

그 외에도 버스킹 공연과 고성군 어린이태권도시범단들의 멋진 무대가 진행, 고성군민들에게 즐겁고 흥겨운 한 때를 선사했다.

아울러 송학동고분군 주변에 전시돼 있는 읍·면 허수아비 경연대회 결과 발표 및 시상식이 진행됐다.

경연대회 결과 ▲최우수상 마암면 주민자치회 ▲우수상 상리면·하이면 주민자치회▲장려상 거류면·삼산면 주민자치위원회 ▲입선 고성읍·회화면 주민자치회에서 각각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특히 올해 처음으로 고성송학천 일대 디카시 걸개전, 거리사진전이 전시됐다. 다양한 야외 전시작품 감상의 장을 마련했다. 이는 추석연휴까지 전시될 예정이며 오고가는 군민들에게 감상의 기회를 더 제공할 예정이다.

백두현 고성군수는 “코로나19가 일상인 현실에서 ‘코로나 블루’라는 말이 생길 정도로 가라앉은 지역 분위기에도 유네스코 세계유산등재를 추진중인 고성 송학동고분군에서 역사를 배우고 문화를 즐길 수 있는 공간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이번 제43회 소가야문화제는 현시대에 맞는 문화행사의 표준모델을 제시하는 의미 있는 행사”라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코로나19의 상황에서도 질서정연하게 방역수칙을 잘 따르면서 행사에 참여해 주신 군민 여러분께 감사하다. 송학동고분군 및 송학천 일대 야외 문화전시로 풍성한 가을을 맞이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