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칼럼
이중도 시인의 '풍경 속으로' - 11

가랑비는

비스듬히 흙벽에 기대어 무는 담배 한 개피,

반쯤 눈 감은 누런 소의 끝없는 되새김질,

대청마루 밑에서 자는 토종개의 황토빛 잠,

가랑비는….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