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해양/수산
남해안 해양사고 정비불량이 최고3/4분기 해양사고, 전년보다 오히려 증가
남해안에서 지난 3/4분기(7∼9월) 동안 32척의 선박에서 해양사고가 발생해 26척 102명이 구조되고 6척 침몰 1명이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영해경(서장 박희만)에 따르면 해양사고 유형별로 기관고장 14척 38명, 충돌 5척 30명, 추진기장애 3척 11명 침몰·화재 각각 2척 9명, 좌초·전복·연료부족 순으로 나타났다. 이중 19척 61명이 해경에 의해 구조됐다. 최근 3개월간 사고원인은 정비불량이 14척 44명, 운항부주의가 8척 41명으로 전체사고의 70%를 차지했으며, 선종별로는 어선이 27척 84명으로 전체사고의 84%, 선질별로는 FRP선박이 22척 66명으로 70%, 선령별로는 10년미만의 선박이 19척 62명으로 전체사고의 60%를 차지했다.

김민진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