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대선출마’ 김두관 “느낌이 나쁘진 않다”중국서 기자간담회…“경남지사직 사퇴, 7월 10일 전후 출마”

   
 
김두관도지사가 사실상 경남도지사직 사퇴 후 대통령 출마결심을 굳힌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 오늘은 최근 기사를 통해 김두관 경남도지사는 지난 23일 대선출마와 관련해 “비과학적이고 외람되지만 느낌이 나쁘진 않다”면서 “한 번 멋지게 싸우고 싶다”고 밝혔다.

투자유치와 관련해 중국 베이징을 방문 중인 김두관 경남지사는 이날 오전 기자들을 만나 이러한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내달 10일을 전후해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하고 도지사직을 사퇴, 대선에 올인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남도지사직 사퇴 의사를 분명히 한 셈이다. 경남도지사직 사퇴는 중요한 정치적 선택이다. 현행법으로 보면 도지사직을 유지한 채 당내 대선후보 경선에 나서는 게 가능하다. 그러나 김두관 지사는 경남도지사직을 놓기로 했다.

그는 “경남도정도 중요하지만 대선 경선은 얼마나 엄정한 일인가”라면서 “능력이 부족해서 그런지 몰라도 두 가지 모두 전력투구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며 사퇴 후 대선에 올인하는 것이 도민에 대한 또 다른 도리라 여긴다”라고 말했다.

김두관 지사의 ‘정공법’으로 대선정국을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이지만, 도지사직 사퇴와 관련해 경상남도 지역 여론이 호의적이지 않다는 점은 부담 요인이다. 경남에서부터 바람이 불어 전국으로 확산하는 그림이 나오기는 쉽지 않은 환경이라는 얘기다.

김두관 지사는 대선출마에 대한 분명한 의지, 도지사직을 놓고 출마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상황이라는 점에서 입장을 되돌리기도 어렵다. 도지사직을 유지한 채 당내 경선에 나설 경우 경선 승리에 대한 의지를 의심받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결과로 보인다.

김두관 지사는 이번 대선에 대한 분명한 의지를 강조하기 위해서라도 도지사직을 던지고 대선에 올인하게 된 것으로 보인다.

김두관 지사는 대선출마 선언 시기와 관련해 “이달 말 민주도정협의회를 통한 마지막 의견 청취와 내달 2일께 정기인사를 하고 난 10일 전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두관 지사는 “현재 문재인 고문과 손 전 대표 등 3명 가운데 가장 지지율이 낮고 부족한 것이 사실”이라면서도 “3등 하던 사람이 1등으로 올라서야 재미있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한편 김두관 지사의 대선출마 장소는 세종시, 통일전망대, 철원 DMZ, 남해 이어리 마을, 해남 땅끝마을 등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두관 지사는 “고민해서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통영 2012-06-25 11:12:43

    도지사님! 제발 도정에나 신경 더 쓰시고 임기 마치고 쉬다가 그때 도전하는것이 더 좋을텐데 ... 지금은 아닌것 같은데... 이것은 당신을 도지사로 뽑아준 도민에게 큰 죄를 짓고 믿음을 하루에 다 날리는 행위인줄을 아시요 나는 당신이 도지사 될때 많은 노력도 했는데 이런 의리에 찬물을 끼얹지 마시고 제발 도정에나 열심히 하는것이 진정 도리일것입니다.   삭제

    • 송한숙 2012-06-24 16:23:26

      개인적으로는 그냥 도지사님으로 계시면 될것 같은데,모든건 본이늬 마음에 달려 있지요?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