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12월19일 바쁘세요? 그럼 부재자신고 하세요"통영시선거관리위원회, 21~25일 부재자신고 접수…12월13~14일 투표

통영시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박종훈)는 12월 19일 실시하는 제18대 대통령선거 및 경상남도지사보궐선거와 관련, 당일 투표가 어려운 유권자를 대상으로 부재자투표 신청을 받는다.

선거권자는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5일간 부재자신고서를 작성, 주민등록지(국내거소신고지 포함)의 시장-군수에게 신고하면 미리 투표를 할 수 있다.

희망자는 시청이나 읍면동사무소에 비치된 부재자신고서를 이용하거나 중앙선관위,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에서 신고서를 다운받아 25일 오후 6시까지 도착되도록 우편발송(무료) 하거나 주민등록지 읍면동사무소에 직접 제출하면 된다.

부재자신고를 한 유권자는 12월 13~14일 양일간 오전 6시부터 오후 4시까지 전국에 설치된 부재자투표소에서 투표할 수 있다.

부재자투표대상자 중 부재자투표소와 멀리 떨어진 영내 또는 함정에서 오랫동안 생활하는 군인이나 경찰공무원, 병원 및 요양소에 오랫동안 머무는 사람 중 거동할 수 없는 사람은 소속기관이나 시설의 장의 확인을 받아야 한다.

신체에 중대한 장애가 있어 거동할 수 없는 사람은 주소지나 머무는 곳의 통, 리, 반장의 확인을 받아 부재자신고를 해야 하지만 장애인복지법에 따라 등록된 장애인은 지방자치단체의 장이 보내는 부재자신고서를 작성, 발송하면 된다.

부재자신고인명부는 11월 26일에 확정되며, 부재자신고인에게는 오는 12월 10일까지 부재자투표용지와 후보자가 제출하는 선거공보, 그리고 부재자투표안내문이 발송된다.

단, 허위로 부재자신고를 한 자와 본인의사에 의해 신고된 것으로 인정되지 않는 신고인에 대해서는 부재자투표용지가 발송되지 않는다.

선관위로부터 이러한 사실을 통지 받은 당사자는 선거 당일 주민등록지의 투표소에서 투표해야 한다.

거짓으로 부재자신고인명부에 오르게 하거나 부재자신고를 허위로 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당일 다른 사정이 있다고 투표권 행사를 포기하지 말고 부재자신고를 미리 할 것과, 부재자투표용지를 송부받은 사람이 부재자투표를 하지 못한 경우에는 부재자투표용지와 회송용봉투를 투표 당일 투표소에 반납하고 투표를 할 수 있으니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