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영고성 첫 대선유세 국회의원은? ‘거지갑’ 박주민25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의원, 중앙시장과 죽림 “온도차 있네”
25일 통영 유세에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국회의원

대통령선거기간 들어 통영지역에 가장 먼저 유세에 나선 현역 국회의원은 기호1번 문재인 지지를 호소한 더불어민주당 박주민(서울 은평갑) 의원이었다.

지난 25일 박주민 의원은 오전 10시30분 고성읍 유세를 갖고 오후 1시부터는 통영 중앙시장에서 그리고 2시부터는 죽림에서 시민 유권자들을 만났다.

박 의원은 세월호피해자가족협의회 법률대리인으로 활동했으며 의원회관에서 쪽잠을 자며 몸을 사리지 않는 의정활동으로 ‘거지갑’이라는 별명을 얻게 된 스타 국회의원이나, 통영 유세에서는 정치권 불신 탓에 온전히 환영받지만은 못했다.

먼저 중앙시장에서는 “대통령 누가 되든 다 똑같다”는 노점상인의 쓴소리도 들은 반면, 죽림 이마트 앞에서는 “세월호 변호사 그리고 의정활동 잘하는 국회의원”이라며 젊은 주부들의 기념사진과 사인 요청도 받았다.

이같은 모습은 더불어민주당과 문재인 후보에 대한 지지가 지역보다는 세대별로 큰 격차가 나타나는 현상을 드러낸 것이다.

유세차량에 오른 박 의원은 “새로운 사회를 만드는 데 적합한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아야 한다. 문재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훼손된 민주주의가 다시 꽃피우게 되고, 소통하는 대통령, 일자리가 늘어나는 대통령이 될 것이다”며 “그의 삶의 역정을 보았을 때 민주주의 회복에 문재인만큼 적합한 사람은 없다”라며 1번 문재인 지지를 호소했다.

중앙시장 상인들과 대화, 통영시의회 배윤주 의원과 박주민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통영 배윤주 시의원과 창원 한은정 시의원

 

죽림 이마트-시외버스터미널 앞 유세. 박주민 의원의 춤은 '엉거주춤'

 

 

사인과 기념촬영을 요청하는 시민들

 

당원 및 통영시민들과 함께

 

 

정용재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용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