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사회
통영 사량도에서 수영하던 남매 사망

통영해양경비안전서는 지난 21일(일) 13:10경 통영시 사량면 돈지리 방파제 인근해상에서 익수자 2명이 발생하였다는 신고를 받고 병원으로 긴급 이송하였으나 사망했다고 밝혔다.

통영해경에 따르면, 익수자 2명은 남매 사이로 모친 제사를 위해 사량도에 귀향하여 동생 K씨(46세, 여)가 수영을 하던 중 나오지 못하자 오빠 K씨(56세, 남)가 구조하려고 입수하였으나 힘이 빠져 나오지 못해 현장을 확인한 가족이 통영해경으로 구조 요청했다.

신고를 접수한 통영해경은 경비함정을 현장으로 급파하여, 익수자 2명에 대해 원격응급의료 시스템을 가동하고 지속적으로 심폐소생술(CPR)을 실시하며 병원으로 이송하였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통영해경은 가족들을 상대로 사고 정확한 사고 경위에 대하여 조사 할 방침이다.

성병원 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병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