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속보>통영시 상정 안건 일괄 철회, 임시회 “없던 일로”삼화토취장-광도면 예포·적덕마을 석산 맞교환 ‘주민들 합의 없이는 안돼’
유정철 의장 “시민들에게 사랑받는 의회 되겠다는 약속 지킬 수 있어 다행”

용남면 주민들과 광도면 예포·적덕마을 주민들은 물론 지역사회에 큰 공분을 샀던 ‘삼화토취장-광도면 예포·적덕마을 석산 맞교환’이 김동진 시장 임기 중에는 이뤄지지 않게 됐다.

통영시가 지난 18일 의회 상임위에 상정한 ‘2018년 제3차 수시분 공유재산 관리계획(안)’을 비롯 6건의 안건이 일괄 철회됐다. 이에 통영시의회는 임시회를 소집하지 않아도 된다.

조례만 개정한다던 공유재산 삭제 관련 안건이 의회를 통과하자 채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석산 맞교환을 위해 상임위에 상정, 지역사회가 충격에 빠진 지 약 48시간만이다.

유정철 통영시의회 의장은 본지 4월 21일자(20일 새벽 발행) 1면 기사 <조례만 개정한다던 공유재산 삭제, 일주일 만에 삼화토취장 의회 상정 ‘공분’> 보도에 따른 여론의 심각성을 인지, 20일 오후 2시 통영시장실을 찾아 “주민들의 동의가 없는 지금 이 상황에서는 절대 임시회를 열 수 없다. 시민들의 합의가 먼저다”라고 안건 상정 철회를 요구했다.

유정철 의장은 “석산 맞교환 대상지인 예포·적덕마을은 현재 플랜카드를 곳곳에 붙이고 결사반대를 외치고 있다. 상황이 심각하다는 것을 동네 들어서자마자 느낄 수 있었다. 더 이상 예포·적덕마을 주민은 물론 14만 통영시민들을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특히 양 지역구에 선거구를 가지고 있는 의원으로서 더 이상은 묵과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유 의장은 “185회 임시회 회기 중 가장 논란이 됐고 시민들의 질책이 이어졌던 안건이었다. 하지만 해당 안건은 상임위를 통과했고, 2차 본회의에서도 표결로 가결된 안건이었다. 당시 조례 개정만 하자는 것이라던 안건이 채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또 다시 상임위에 상정이 됐다”며 “용남면 주민과 광도면 주민들이 서로 대립하고 갈등이 장기화 되어서는 안된다는 것과 무엇보다 주민들이 반대하는 개발 사업은 이뤄질 수 없다는 것을 확실히 해야 한다. 주민들이 원하지 않는다면 ‘삼화토취장-광도면 예포·적덕마을 석산 맞교환’도 행할 수 없다”고 못 박았다.

이에 김동진 시장은 “상정된 안건을 모두 철회 하겠다. 해당 주민들의 입장을 다시 한 번 면밀히 살피겠다”고 사실상 임시회 소집을 철회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토영사람 2018-04-21 12:27:31

    참 부끄러운 통영이 되어감을 어떻게 할까요?
    매관매직으로 시끄러워도 정확한 물증을 잡지 못해 입다물고 있는 현실....
    백수님 말씀마따나 자자손손 잘 먹고 잘 살것 같지만 진실은 밝혀질 것입니다
    김똥진의 비리가 꼭 밝혀지기를 희망합니다.   삭제

    • 백수 2018-04-20 19:12:45

      지역 갈등 조장한 인물/ K 시장,Y의장.지역구 J.G 시의원 님들/
      두고두고 한번 보자구나/ 내가 왜 찍어을까/ 물러나면 그만인줄 알지만/
      자자손손 원망의 소리 끝나지 않으리라/   삭제

      • 밝혀지리니 2018-04-20 17:35:12

        당근 그러셔야지요
        주민들이 반대하는 개발사업을 왜??? ...
        누구입에 떡 많이 넣어 줄려고 ???
        김똥진시장 임기중에 최고 잘한일 ...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