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통영고성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서필언 예비후보를 지지합니다”자유한국당 전 통영고성 청년위‧여성위, 서필언 예비후보 지지선언

자유한국당 전 통영고성 청년위원회(통영 김태완, 고성 배기완)와 전 여성미래위원회(통영 박원순, 고성 선정숙)가 4·3재보궐 선거에 출마한 서필언 예비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지난 29일 통영시청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날 모인 통영고성 자유한국당 전 청년위, 여성위 당원 30여 명은 서필언 예비후보 지지를 강하게 외치며 자유한국당의 공정한 경선을 요구했다.

이날 모인 지지자들은 서필언 예비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한 이유에 대해 “도덕성과 청렴성, 검증된 능력과 통영과 고성을 사랑하는 진실 된 마음에 감동했다”고 말했다.

지지자들은 서필언 예비후보의 강점으로 다양한 국정경험을 꼽으며 “행안부 차관과 울산광역시 부시장 등 중앙과 지방의 주요 직책을 역임한 통영고성의 새로운 도약을 위해 꼭 필요한 인재”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금 우리에게는 전문가가 필요하다. 서필언 예비후보는 통영고성을 직접 돌아다니며 문제를 파악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심을 갖고 분석한 제대로 된 청사진을 갖춘 후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서필언 후보에 대해 “지역 내 무너진 보수의 명예회복에 적합한 후보가 필요하다. 진정한 보수의 가치를 갖춘 품격 있는 후보이기에 우리는 서 후보를 지지한다”고 선언했다.

지지자들은 박근혜대통령 탄핵 이후 자유한국당이 통영고성 당협위원장을 맡아 보수의 구심점 역할을 해온 것을 강조, 대선 직전 탈당한 이군현 전 의원과 비교했다.

김태완 전 통영청년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이 공정한 경선을 통해 통영고성 국회의원 후보를 선정한다면 모든 당원들은 그 결과에 수긍할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통영과 고성에 보수의 명예회복을 원하는 통영고성 당원들의 기대와 열망을 무시하는 전략공천과 같은 납득할 수 없는 방법으로 후보를 선정한다면 같은 당 후보라고 해도 지지하지 않겠다”고 소리 높였다.

한편 이날 지지선언은 선거관리위원회의 검토를 받고 승인 하에 이뤄진 것으로 선거법상 현재 자유한국당 통영고성 당협위원장이 공석이기에 ‘전’ 청년위원회와 ‘전’ 여성미래위원회로 성명을 발표했다.

 

조우진 인턴기자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우진 인턴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