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건강
스포츠로 하나 된 통영과 여수, “패밀리 아이가!”지난 23~24일 양일간 여수시 일원 개최, 15개 종목 500여 명 참가

“올해로 통영시와 여수시가 화합을 도모한지 22년이 흘렀네요. 작년에는 통영에서, 올해는 여수에서 참으로 반갑습니다”

통영시와 여수시가 스포츠로 하나 된 지 어느새 강산이 두 번 바뀌고 또 2년이 흘렀다.

지난해는 통영에서, 올해는 여수에서 화합과 우정을 이어 ‘제22회 영·호남 생활체육대회’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지난 23~24일 양일간 여수시 일원에서 개최된 체육대회에는 여수시 임원 및 선수 250여 명과 통영시 참가인원 250여 명 등 총 500여 명이 참가했다.

또한 축구 배구 테니스 탁구 배드민턴 게이트볼 볼링 검도 궁도 족구 패러글라이딩 야구 농구 그라운드골프 골프 총 15개 종목에서 실력을 겨뤘다.

대회 개회식은 23일 오후 6시 진남체육관에서 열렸으며, 홍보 영상물 상영, 식전행사, 기념품 전달, 환영사, 답사, 축사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유공자 표창에는 통영시청 교육체육지원과 김종일 주무관과 통영시체육회 심순자 부회장이 각각 수상했다.

다음날 24일 통영시·여수시 임원들은 게이트볼 테니스 궁도 축구 배드민턴 경기장 등 곳곳을 직접 찾아 양시 선수들을 격려하며 응원의 박수를 보냈다.

한편 영·호남 생활체육의 교류는 지난 1999년 3월 14일 통영에서 여수시 생체 회원들과 5개 종목 350명이 함께 체육 교류를 통해 시작됐다.

그해 10월 여수에서 교류가 열린 이후 매년 통영과 여수를 오가면서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이밖에도 양시는 생활체육뿐만 아니라 행정교류도 활발, 시장 등이 축하사절단으로 파견되고 양 시장이 공무원 교차특강에도 나섰다.

특히 통영과 여수는 지리적인 특수성으로 역사적으로 통영의 세병과 여수의 진남관 등 이순신 장군의 역사가 함께 보존돼 오고 있다.

양시는 상징물(새 나무 꽃)이 갈매기 동백나무 동백꽃으로 일치, 자매도시와의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양시는 해마다 개최되는 대회를 통해 생활체육 동호인들의 경기력 향상과 우호증진을 도모, 생활체육이 한 단계 발전하는 계기를 비롯 영호남을 대표하는 양 도시의 지속적인 우호협력을 통해 남해안권 공동발전의 토대를 마련한다는 큰 목표를 두고 있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