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통영관광개발공사, 통영시 위에서 군림하는 모양새”통영시의회 5월중 의원 간담회…내달 3일 제194회 1차 정례회 개회
집행부,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통영관광개발공사 현물출자 등 보고

“통영관광개발공사가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위탁 시 6억 가까운 사용료가 부과되므로 운영에 따른 수익이 얼마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위탁은 곤란하다는 의견을 표명한 것에 충격적이다. 통영시의 출자·출연 기관인 통영관광개발공사가 마치 통영시 위에서 군림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통영시의회 5월중 의원 간담회가 지난 22일 의회 특별위원회실에서 개최된 가운데 의원들이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통영관광개발공사 현물출자’ 보고 건을 두고 쓴 소리를 쏟아냈다.

해당 보고 건은 모노레일 준공 후 상업운영으로 수익성과 공익성의 합리적인 조화를 통한 투자효과 극대를 위해 케이블카 운영 경험이 있는 통영관광개발공사에 현물출자 하는 것이 주요골자다.

이 사업은 사업비 117억2,500만원이 투입, 통영시 욕지면 동항리 천왕산 일원에 모노레일 사업을 추진, 관광용 모노레일 2km 순환식 코스로 모노레일 카 8대(8인승)로 운행할 예정이다.

특히 오는 30일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설치사업 준공을 시작으로, 6월 관광용 모노레일 현물출자계획 의회 승인, 7월 초 관광용 모노레일 준공식 및 개통행사 및 통영관광개발공사 현물출자 인계인수서 작성을 거쳐 8월 초 관광용 모노레일 영업을 시작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집행부 관광과는 현물출자로 검토한 사유에 대해 “통영시가 직영으로 운영할 시 별도의 모노레일 전문가를 포함한 운영조직이 필요하고, 일반 민간위탁 시에는 전문성을 갖춘 위탁업체 확보 곤란 및 시설관리 소홀로 내구연한 감소가 예정 된다”고 밝혔다.

또한 통영관광개발공사 위탁 시에는 ‘통영시 공유재산 관리조례’ 제21조에 의거 영업수익을 목적으로 직접 사용하는 경우에 해당, 6억 가까운 사용료가 부과되므로 운영에 따른 영업수익이 얼마 발생할지 모르는 상황에서 위탁은 곤란하다는 개발공사 실무진의 입장 표명이 있었다는 것이 집행부의 설명이다.

이에 통영시는 통영관광개발공사 현물출자를 계획, ‘통영관광개발공사 설치 및 운영조례’ 제4조 제2항에 의거 욕지섬 관광용 모노레일 전체를 현물출자하고 공사에서 자산으로 관리·운영, 이익금에 대한 배당을 받는 것이 현 계획이다.

이를 두고 배윤주 의원은 “통영관광개발공사가 위탁이 곤란하다는 의견을 표명했다는 것이 충격적이다. 통영시의 시비와 세비를 통해 운영되는 곳이 공사이다. 통영시는 배당금만 받는 주주가 아닌 공사 운영의 책임을 갖고 있는 입장이다. 공사가 통영시 위에서 군림하고 있다는 생각이 많이 든다”고 꼬집었다.

유정철 의원 역시 “통영관광개발공사가 당근만 삼키겠다는 것으로 보인다. 공사에 위탁을 줬을 때, 현물출자를 했을 때, 또 직영으로 운영했을 때 어떤 결과가 나올지에 대한 분석자료가 전혀 없다. 통영관광개발공사가 위탁이 힘들다는 정당성을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성덕 의원은 “5월 준공을 앞두고 모노레일 운영과 관련된 인력채용, 입장료 책정 등이 전혀 이뤄지지 않았다. 전체적으로 모노레일과 운영 관련 자료 부족하다. 객관적으로 판단할 수 있는 근거자료가 있어야 한다”고 소리 높였다.

또 고용·산업위기지역 지정 연장에 대한 일자리정책과의 보고와 도시재생과의 통영 봉평지구 도시재생 뉴딜사업, 도시재생 뉴딜사업 중앙지구·도천지구 활성화계획(안), 중앙지구(창골마을) 새뜰마을 조성사업에 대한 보고가 이어졌다.

한편 제194회 통영시의회 제1차 정례회가 오는 6월 3~20일 18일간 일정으로 개회한다.

34건의 주요안건을 심사, 제1차 본회의는 내달 3일 오전 11시 통영시의회 본회의장에서 개회한다.

이날 제194회 통영시의회 제1차 정례회 회기 결정의 건을 상정 의결하고, 회의록 서명의원 선출의 건, 2018 회계연도 예비비지출 승인의 건, 결산 승인의 건, 예산결산특별위원회 구성 및 위원 선임의 건을 의결할 예정이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통영 2019-06-12 23:14:32

    타지역처럼 시설관리공단이면 관리차원에서 수입여부를 떠나 시의회에서 이러라 저러라 할수있는데 공사이기   삭제

    • 한심 2019-05-27 16:31:10

      물건을 만드는 사람은 이것을 어디다 팔까? 이익이 얼마나 남을까? 당연히 생각하고 물건을 만들겠지요. 그리고는 살 사람에게 얼마나 좋은지 또는 맛있는지를 가지고 판매하는 것 아닙니까?   삭제

      • 의원님 2019-05-27 16:20:14

        그리고 시청의 공식적인 입장이 표명되기도 전에 의회 의원들의 의견이 수렴되지 않은 것을 가지고 자신들이 시 행정의 집행권자처럼 발언하는 것 자체가 도리어 ‘의회가 시 위에 군림한다’는 느낌을 들게 한다. 무소불위의 권력을 가진 것처럼....   삭제

        • 의원님 2019-05-27 16:19:25

          이 건은 일차적으로 통영시가 너무 안일한 행정을 한다고 본다. 운영 결과 등에 따른 자료 분석 등을 사전에 준비하여야 함에도 준공이 임박하여 위탁하겠다는 생각은 잘못이다. 시(市)에서 준비하지 못했으면 하다못해 공사에서라도 충분히 검토할 수 있는 시간을 주어야 할텐데 그러지 않았다. 시에서 시키면 으례히 할 것이라는 안일한 생각이 깔려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스럽다. 시가 해야 할 일을 안 한 것을 시의원님들께서는 어디에 화풀이 하는 것도 아니고.....
          그리고 시청의 공식적인 입장이 표명되기도 전에 의회 의원들의 의견이 수렴되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