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교육
경상대학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책 수립‘대책위원회’ 구성…매주 월·목요일 2회 점검
상황관리 및 보고 체계 단일화, 예방조치 강화
의심환자, 확진자 발생 시 대응‧조치사항 등 마련

국립 경상대학교(GNUㆍ총장 이상경)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국내에도 확산함에 따라 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대책위원회를 구성, 매주 월ㆍ목요일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상대학교는 주의 단계 발령 이후 부서별 자체 대응 방안을 마련, 시행해 왔으나, 사안의 중대성을 고려해 총괄관리기능을 강화할 필요성이 커짐에 따라 이 같은 조치를 취했다.

특히 경상대학교는 대책위원회를 구성해 ▲상황관리 및 보고 체계 단일화 ▲예방조치 강화 ▲의심환자(확진자) 발생 시 대응과 조치사항을 사전에 마련함으로써 대학 구성원을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부터 건강을 지키도록 해나가고 있다.

경상대학교는 지난달 31일 오전 대학본부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계획 수립 회의를 개최, 부서별 주요 조치 상황을 점검했다.

경상대학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예방 행동수칙을 전 구성원에게 안내했고 대학 내 각종 학생 관련 집단 행사를 연기 또는 자제 요청했다.

특히 중국 우한시 소재 대학을 포함한 신규 중국 내 교환학생 프로그램을 취소했다. 중국 거주 한국어 정규과정생 및 학부(대학원) 예비생 현황도 조사했다(우한시 거주 학생 없음). 경상대학교 교직원ㆍ학생을 대상으로 중국 방문자를 파악한 결과 특이사항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상대학교는 방학기간에 중국을 방문하고 1월 27일 이후 돌아온 유학생 3명은 격리공간에 별도 격리하고 건강상황을 수시로 점검하고 있다(2월 3일 현재 발열 등 이상소견 없음). 또한 대기장소 마련, 중국 유학생 전수조사, 전담직원 지정, 유학생 및 전담직원 행동 매뉴얼 완성, 셀프 체크 키트 및 생필품 확보 등의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와 함께 경상대학교는 1월 31일~2월 1일 이틀간 학내 전 구역에 대한 소독을 실시했다. 향후 학내소독 주기도 단축(2주 간격)할 방침이다. 경상대학교는 학위수여식ㆍ입학식의 개최 여부는 오는 10일을 전후한 시점에 종합적인 상황을 고려해 판단할 예정이다. 2월 17일 예정이던 신입생 오리엔테이션은 실시하지 않는다.

경상대학교는 각 부서 실정에 맞게 초기 단계의 예방조치를 자체적으로 적절하게 시행했다고 보고, 이후에는 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예방·대비·대응 등에 관한 사항을 총괄 조정해 나갈 계획이다.

대책위원회는 매주 월요일 간부회의와 목요일 정책회의 때 현황을 점검하고 확진자 발생 또는 교내 확산 시 즉각 ‘비상대책위원회’로 격상,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