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통영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들, 세비 30% 자진 반납중앙정부 긴급재난생계자금 도입 촉구 기자회견

통영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시의원 일동이 세비 30%를 3개월 간 자진 반납 한다.

코로나19로 통영시민을 비롯 전 국민이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통영시의회 더불어민주당 김용안 김혜경 배윤주 이승민 정광호 5명의 시의원이 세비 30%를 3개월간 자진 반납하기로 결정했다. 금액은 1인당 약 90만 2천원이다.

이들은 26일 통영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하루 빨리 코로나19가 종식되고 통영 시민들이 일상을 회복하는데 함께 하고자 한다”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들은 “저희는 통영을 터전으로 살아가시는 시민 여러분이, 현재 겪고 계시는 어려움을 가장 가까운 곳에서 함께 하고 있다. 코로나19는 우리 일상을 멈추게 만들었고, 그로 인해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 많은 사람들이 어려운 상황에 직면해 있다. 하루하루가 막막하고 힘든 사연이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럴 때 일수록 우리 통영 시민들은 똘똘 뭉쳐야 한다. 나보다 우리는 생각하고, 더불어 살아가는 것이 우선돼야 한다. 우리 통영시민은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그 짐을 누구에게 떠맡기기 보다는 함께 나눠 짊어져 왔다. 함께 이겨낼 수 있다는 신념이 우리를 지탱해 주는 힘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저희는 어떻게 하면 이 난국을 헤쳐 나아갈 수 있을지 고민하고 또 고민하고 있다. 전례 없는 위기 상황을 맞아 전례 없는 대책이 필요하다. 그런 점에서 중앙정부에 요청한다. 중앙정부 차원의 긴급재난생계자금을 지원해 주시길 촉구한다. 국민이 있어야 국가가 존재할 수 있다”고 힘주어 말했다.

이들은 “중앙정부의 긴급재난생계자금 지급이 나라 살림에 어려움을 줄 수 있고, 선거를 앞둔 포퓰리즘 정책에 불과하다는 지적이 있는 것을 잘 알고 있다. 그렇지만 지금은 비상시국이다. 이 힘든 고비를 넘기 위한 숨통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끝으로 “코로나19라는 국가적 위기를 넘긴 후에 긴급재난생계자금 지급을 중단, 줄어든 나라 살림은 다시 허리띠를 졸라매어 채워나가면 된다. 이미 경상남도, 경기도, 서울시 등 여러 지자체에서 긴급재난생활비 지급을 결정했다. 중앙정부 차원의 전향적인 판단을 기대한다”고 입을 모았다.

강송은 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송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