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인터뷰
“가방에 사랑과 행복을 실어 드립니다”사회적기업 민들레누비, 우수 사회적기업상 수상
이주여성들과 함께하는 민들레누비 ‘해외진출’ 최종목표

   
민들레누비 강분애 대표
사회복지사로 시작해 YWCA 사무총장에서 우수 사회적기업 민들레누비대표까지.

강분애 대표의 민들레누비에 대한 애정과 열정, 그리고 자부심이 대단하다.

강 대표는 지난 2008년 통영YWCA에서 결혼이주여성들의 한국생활 정착을 돕기 위해 통영전통누비기술 교육을 진행했다. 그 이후 2011년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선정됐고 현재는 15명의 직원을 둔 주식회사 민들레누비 법인을 운영 중에 있다.

강 대표는 이주여성들을 대상으로 YWCA에서 누비기술교육을 진행할 당시 교육으로만 끝나는 것이 아닌 취업으로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노력했다. 하지만 타국에서 온 이주여성들은 취업이 됐음에도 언어의 장벽으로 인한 취업 부적응 사례가 늘어나면서 강 대표는 흩어지지 말고 공동작업장을 만들어 수익금이 생기는 일을 해보자 라는 생각으로 사회적기업 민들레누비를 설립하게 됐다.

강 대표는 왜 많고 많은 아이템들 중 누비를 택했냐는 질문에 이주여성들을 상대로 조사를 하니 이들이 한국에 오기 전 봉제 일을 한 경우가 많았다. 그렇게 아이템을 찾다보니 통영누비가 떠올랐다고 말했다.

이후 이주여성들의 욕구조사를 하니 이들이 원하는 것은 일자리가 필요하다, 돈을 벌고 싶다등의 공통된 의견들이 나왔다고 덧붙였다.

그렇게 강 대표는 당시 결혼이주여성들을 상대로 누비에 대한 교육과 기술을 가르치며 민들레누비를 운영했지만 이주여성들의 이직률이 너무 높았다. 겨울이 되면 굴 공장에 가 굴 손질하는 일, 참치 공장에서 일을 하는 등 목적의식 없이 일하는 이들을 안타까워 했다.

강 대표는 이주여성 친구들이 정말 목적의식 없이 일을 했다. 그냥 돈만 많이 벌면 된다는 식으로 일을 했는데, 그런 부분들이 너무 못마땅했다. 그 이후 이 친구들에게 왜 누비를 배워야 하는지, 누비를 배우면 어떤 점이 좋은지, 누비기술을 배우므로 지속적인 일을 할 수 있다고 교육했다고 말했다.

통영에는 대부분 수산업계통의 일이 많지만 그 일들을 하려면 아침 일찍부터 일을 시작해야 한다. 그러면 육아에 문제가 생기게 되고 결국 악순환의 연속이다. 누비를 하면 아이들과 함께 할 수 있는 시간들도 많이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 이후 이들은 강 대표의 탁월한 리더십으로 민들레누비에서 하루 8시간 근무하며 월급제로 안정적인 경제생활을 하고 있다.

강 대표는 민들레누비 운영의 어려운 점에 대해 처음부터 완벽한 기술자들과 제품을 만들어 낸 것이 아니라 자립이 조금 더딘 편이다. 그래서 사회적기업으로 국가 지원을 받고 있지만 자립을 빨리 하기위해 지금도 노력중이다. 서두르기 보다는 조금 느리더라도 처음부터 꼼꼼하게 만들자는 마음으로 일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강 대표가 이끄는 민들레누비의 제품들은 누비의 업그레이드를 가져왔다’, ‘기술적으로나 디자인 적으로나 훌륭하다’, ‘ 바느질이 꼼꼼할 뿐 아니라 마감처리도 깔끔하다등의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는 재봉틀 보다는 hand made를 강조, 원단과 디자인의 차별성을 통해 누비의 고급화를 위해 힘쓴 강 대표의 역할이 컸다.

   
 
강 대표는 민들레누비는 기술을 가르쳐주고 일터로서의 역할도 하지만 서로의 어려운 점을 이야기하며 상담도 하고 있다. 새로운 직원들이 들어오면 더 잘해주고, 일을 하면서 힘든 일도 잊고 기분 좋은 일터가 되기 위해 내가 아닌 여러분이 함께 해야 하는 것이라고 늘 강조한다고 말했다.

얼마 전 강 대표의 생일이 있던 날 “15명의 직원들이 직접 준비한 생일상을 받고는 정말 눈물이 많이 났다며 직접 만든 케이크가 그렇게 감동적이었다며 활짝 웃었다.

이들은 평소에도 배달시키거나 사먹는 밥이 아닌 각국의 음식을 도시락으로 준비해 점심을 늘 함께 먹는다. 결속력을 다지고 관계형성에 점심 함께 먹기는 아주 큰 역할을 한다는 것이 강 대표의 설명이다.

또 지난 2일 한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2014 우수 사회적기업 어워드 시상식에서 결혼이주여성들의 성공적인 한국정착을 위한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 역할을 한 민들레누비는 우수 사회적기업에 선정돼 수상을 하는 영예도 안았다.

강 대표는 정말 나 혼자 잘해서 받았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함께 일하고 함께 나누는 우리 직원들이 있어서 이런 상을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수상 소식을 듣고 얼마나 기뻤는지 모른다. 우리가 그동안 노력해왔던 것들을 인정해주고 알아 준다는 것에 다시 한번 초심으로 돌아가서 열심히 하자는 마음을 되새기게끔 해줬다고 소감을 밝혔다.

강 대표는 민들레누비에는 전문 디자이너가 없어 직원들끼리 품평회를 하고 수정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훌륭한 디자이너를 영입해 보다 더 좋은 제품들을 만들어내고 싶고 민들레 누비의 해외진출과 세계화를 꿈꾸고 있다. 상황이 더 좋아진다면 이주여성을 위한 일자리 지원도 확대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민들레누비 공동작업장

강송은 인턴기자  songeun1174@hanmail.net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