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메인박스 우리동네 사람들
수산경영인, 자생단체 등 40여 명 바다 정화활동

도산면(면장 안익규)은 지난 8일 분지포 빼기미 해안가에서 바다 정화활동을 펼쳤다.

이날은 정동영 도의원, 배윤주 시의원을 비롯 수산경영인, 자생단체 도산해우회, 양지패류 공동체 등 40여 명이 참여, 해안가에 쌓여있던 폐부자와 폐그물, 각종 해양쓰레기 약 2톤 가량을 수거하고 주변 경관을 정비했다.

양지패류 공동체는 "앞으로도 깨끗한 어촌 어항을 조성하는 데 함께 힘써 아름다운 도산 바다를 가꾸겠다"고 밝혔다.

안익규 도산면장은 “무더위 속에서도 환경정화활동에 나서준 자생단체와 수산경영인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면서 깨끗한 도산면을 만들기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양지패류 공동체 등은 도산면 자생단체에서는 정기적으로 해안가 주변 환경정비를 실시하고 있다.

한산신문  hannews@chol.com

<저작권자 © 한산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산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