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629건)
[사설] 가시밭길 성동조선 따로국밥
성동조선이 2차 분할매각에 돌입했지만 정상화까지는 험난한 가시밭길이 예상된다.가장 시급한 것은 시황 회복에 따른 수주 증대지만 당면과제인 새 주인 찾기도 녹록지 않다. 1차 매각이 무위에 그쳤고, 성동과 노조·법정관...
한산신문  |  2018-12-07 10:23
라인
[사설] 소 잃고 외양간 고치는 바다
거친 파도를 넘나드는 마도로스의 삶은 남성 대부분의 로망이기도 하다.하지만 우리에게 무한한 식량을 제공하는 밥상 위의 바다는 그렇게 평화롭지만은 않다.지난 2014년 세월호 참사 이후 선박안전대책은 강화됐으나 해양사...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1-30 17:07
라인
[사설] 패류독소 꼼짝 마! 수산물안전관리센터
'미국 FDA가 인정한 청정해역' 통영 수산물 홍보에 단골처럼 등장하는 문구다.미국 자국 내 식품 판매 시 전 세계에서 가장 엄격하고 신중한 시판승인 결정을 내리는 미국식품의약국(FDA)이 합격점을 내...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1-23 09:41
라인
[사설] 삼화토취장 사이다 판결
경기침체와 우울한 뉴스들로 더욱 이른 겨울이 다가온 통영. 이번 주는 시민들이 목말라 하던 희망의 소식들로 사이다 청량감이 몰려온다.조선업 몰락으로 경기침체를 맞고 있는 통영 고성 거제 조선업계 단비 소식이 우선 시...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1-16 08:57
라인
[사설] 굴패각 鷄肋(계륵)이로소이다!
전국의 80% 이상의 굴을 생산하는 수산 1번지 통영. 미국 FDA가 인정한 청정바다 통영의 굴 산업은 침체된 경제를 살리는 대표적 효자 종목이다.굴 어장주와 2차 가공업체 종사자들을 제외하고서라도 굴을 까서 생계를...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1-09 09:06
라인
[사설] 벌써 불붙은 수협조합장 선거
32년간 근해통발수협과 함께 한 이병훈 상임이사가 단독 출마, 재임이 유력시 됐으나 뜻하지 않은 복병을 만나 낙마했다. 예측과는 달리 과반수이상이 불신임을 선택했기 때문이다.근해통발수협은 전혀 예상하지 못한 결과로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1-05 11:19
라인
[사설] 이현령 비현령(耳懸鈴 鼻懸鈴)
耳懸鈴 鼻懸鈴(이현령 비현령)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라는 한자어이다. 말 그대로 원리 원칙이 없고 자기 해석하고 싶은 대로 둘러대서 해석한다는 뜻이다.용남면 화삼리 통영RCE 세자트라숲 인근 브라질마을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0-26 11:41
라인
[사설] 취임 100여 일 강석주호 '낙제점'
취임 100여 일을 넘긴 민선7기 강석주 통영호가 통영시의회로부터 낙제점으로 출발했다.13만4천 통영시민을 대표하는 통영시의회의 189회 임시회 1차 본회의장은 경제회복에 대한 실망감, 중앙부처와의 불통, 보은 캠코...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0-19 09:12
라인
[사설] 외방별시와 통영지역문학상
조선시대 특별과거 시험 중 외방별시(外方別試)라는 제도가 있었다. 지방에 거주하는 유생을 위무하기 위해서 치러진 그야말로 특별 시험이었다.세조 6년(1460) 임금이 황해도와 평안도 지방을 순행했을 때 처음으로 열렸...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0-12 18:50
라인
[사설] 빛좋은 개살구
정부 제1호 경제기반형 도시재생사업 '신아sb 뉴딜사업'에서 통영시민은 그야말로 빛좋은 개살구이다.추석 연휴 코앞에 열린 '글로벌 통영 르네상스'라 불리는 이 사업 주민 설명회에서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10-05 09:43
라인
[사설] 이철성과 박명용
noblesse oblige(노블레스 오블리주) 프랑스어로 '고귀한 신분' 즉 귀족이라는 노블레스와 '책임이 있다'는 오블리주가 합해진 말이다. 1808년 프랑스 정치가 가스통 피에르 마...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9-21 11:55
라인
[사설] 학생게임으로 시작된 여교사 몰카 공포
통영에서 입에 담기 힘든 참담한 사건이 발생했다.8월 25일 통영 A고교 2학년 남학생 4명이 게임으로 시작, 스승인 여교사 3명의 치맛속을 도둑촬영하고 단체톡방에 공유한 충격적인 사건이다.수법도 치밀했다. 1명이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9-14 09:48
라인
[사설] ‘우리 아이’ 안전한가요?
인구절벽’의 시대가 가시화됐다. 대한민국은 더 이상 노령화 사회가 아닌 노령사회로 접어들었고, 세계 최저의 출산률을 기록하고 있다.저출산 대책 정책 패러다임 변경이 절실하게 요구되는 가운데 자녀는 사회 구성원으로서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9-07 11:15
라인
[사설] 통영의 눈물, 분쟁갈등조정조례 시행하자
조선불황의 직격탄을 온몸으로 맞고 있는 통영지역 실업률이 역대 최악이다. 고용대란은 이제 눈앞의 현실이 됐고, 지역경제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해 있음이 분명하다.통영 실업자수는 상반기 3천300명 역대 최대 수치,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8-31 14:53
라인
[사설] 고개숙인 시장과 군수, 그리고 청백리 심연원
조선 명종 때의 일이다. 불탄 경복궁에 대한 복구공사가 진행됐다. 경복궁은 곧 왕의 권위와 조정위세의 상징이었다.복구공사가 거의 끝날 무렵 당시 영의정이었던 심연원은 공사한 것을 살펴보러 갔고, 그러던 중 외각(外閣...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8-24 11:51
라인
[사설] 폭염 속 한산대첩축제, 이대로 좋은가?
‘놀이’와 ‘재미’ 축제는 이 두가지로 요약된다. 대한민국을 습격한 111년만의 폭염 속 통영한산대첩축제는 이순신을 주제로 한 교육형 여름 체험축제이다.유등축제, 나비축제 등의 관람형 축제가 ‘무엇을 보여 주는가’에...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8-17 11:55
라인
[사설] 폐조선소 도시재생, 경계1호 '흉내'
2018 여름 최악의 폭염 속에 우울한 소식이 한 가득이다.조선경기 몰락에 따른 최악의 경기침체, 관광객수 1/3 토막, 적조와 고수온에 따른 수산업계의 사투….여기에 더해 강석주 통영시장과 유정철 시의...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8-10 08:40
라인
[사설] 바다 '펄펄', 멍들어가는 어민들
연일 기록적인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전국 수산업의 1번지 통영바다가 펄펄 끓고 있다.국립수산과학원이 지난 17일 통영시를 포함 전국 연안에 고수온 관심 단계를 발령, 이미 가두리 양식장에는 적신호가 켜졌다. 24일...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7-27 11:06
라인
[사설] 쇼라도 좋다. 시민을 물로 보지마라
현재 대한민국 가장 화두가 되는 단어가 '탈권위'와 '소통'이다. 저 멀리 가지 않아도 경남도지사는 백팩을 메고 혼자 출근하고, 교육감도 보좌기사 없이 스스로 운전해 출근하는 등 권위를 ...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7-23 08:52
라인
[사설] 죽는다는 어민 목소리, 공허한 메아리인가
“바다모래 파낼꺼면 내 심장도 파내가라. 어민의 대변인 해수부와 모래채취 발주처인 국토부 관계자는 과연 어디에 있는가. 용역업체 말고 정부 관계자들과 직접 대화하고 싶다. 제발 어민의 이야기를 들어 달라. 우리 어민...
김영화 편집국장  |  2018-07-13 15:25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