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792건)
‘바닷모래채취문제 토론회’ 모래채취 피해확인 및 대안제시
90년대 이후 국내 연안의 바다모래를 부분별하게 채취, 수급 한계에 도달함에 따라 중국산 등 외국산 모래수입과 폐골재의 재활용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정책 대안이 제시됐다.녹색연합과 환경운동이 지난 8일 세종문화회관에...
정리=김상현기자  |  2004-04-16 00:00
라인
패류의 황제 ‘통영 참 전복’
○좋은 것 고르기 : 1㎏당 10마리 정도의 크기가 가장 맛이 좋으며 껍질에 비해 살이 꽉 차있고 색상과 무늬가 뚜렷하고 선명하여 건강하게 보이는 것이 좋은 전복임.○영 양 : 풍부한 단백질과 글루타민산, 로이신, ...
성병원기자  |  2004-04-10 00:00
라인
봉평동 벚꽃축제 마을축제로 성공
통영의 대표적 마을축제로 승화된 봉평동 벚꽃축제가 지난 4일 화려한 막을 내렸다.3일과 4일 양일간 통영시 봉평동 벚꽃축제위원회(위원장 임숙영)가 주최하고 본사 등이 후원한 ‘꽃따라 님따라 봉숫골 꽃 나들이’축제는 ...
김영화기자  |  2004-04-10 00:00
라인
건강 증진위한 음악줄넘기교실
통영시보건소(소장 정만균)에서는 지난 8일 충무체육관에서 한국줄넘기 교육원 김수열원장을 강사를 초빙하여 시민 줄넘기교실을 개최했다. 이 행사는 2004년도 통영시의 건강증진사업의 주요분야인 시민운동실천 사업의 일환으...
성병원기자  |  2004-04-10 00:00
라인
서울-지방 아파트 격차 완전 해소
새로운 신도시로 떠오르고 있는 통영시 광도면 죽림리에 건축중인 한선아파트가 새로운 그린아파트를 선언했다.층간 소음제도 1등급, 정보통신 1등급 예비인증을 받는 등 대도시에 유행하고 있는 고품격 아파트의 장점을 그대로...
성병원기자  |  2004-04-10 00:00
라인
윤이상 1939년 화양강습회 사진 공개
통영이 낳은 세계적 작곡가 윤이상(1917∼1995) 선생의 1939년 화양강습회 시절 사진이 공개돼 세간의 관심을 끌고 있다.가로 16×세로 12㎝ 크기의 이 흑백 사진은 당시 윤이상과 더불어 이 학교에 교사로 재...
김영화기자  |  2004-04-02 00:00
라인
‘서피랑, 주전골’에 도로 난다
통영의 대표적인 달동네인 중앙동 서피랑과 주전골이 내년부터 2010년까지 연차적으로 총 200억원이 투입돼 순환도로가 개설되는 등 전면 정비된다.이에 따라 차량 접근 가능 주택이 늘어나고 무허가, 붕괴위험 건축물의 ...
김상현기자  |  2004-03-26 00:00
라인
거장 김춘수 시인과 전혁림 화백이 만나던 날
1948년 어느 날. 조그만 갯가였던 통영의 한 찻집에 범상치 않은 젊은이들이 속속 모여 들었다. 그들은 통영문화인협회를 설립하고 광복된 조국에서 예술가의 길을 걷기로 결심한다. 그 자리엔 제일 나이 어린 청년 김춘...
김영화기자  |  2004-03-26 00:00
라인
통영국제음악제 2004 시즌화의 의미
올해로 3회를 맞이하는 통영국제음악제는 지난 2000년 ‘통영현대음악제’라는 이름으로 첫 발을 내딛어 2002년 재단법인 통영국제음악제 설립과 함께 국제음악제로 성장했다. 2004 시즌부터는 연간 시즌화 행사로 변모...
한산신문  |  2004-03-21 00:00
라인
통영국제음악제 - ‘초연작’과 ‘테마음악’ 엿보기
2004 통영국제음악제는 시즌제 도입과 함께 아시아·세계 초연작들이 줄을 잇고 있어 매력을 더한다. 이번 개막 축제에는 윤이상의 오페라 ‘영혼의 사랑’을 비롯 탄둔의 ‘워터 패션’, 쇤베르크의 ‘구레의 노??樗?국내...
金英花기자  |  2004-03-21 00:00
라인
현대음악의 거장 ‘윤이상’
“나는 통영에서 자랐고, 통영에서 그 귀중한, 정신적인, 정서적인 모든 요소를 내 몸에 지니고, 그것을 나의 정신과 예술적 기량에 표현해서 나의 평생 작품을 써 왔다. 그 잔잔한 바다, 그 푸른 물색…초목을 스쳐 가...
金英花기자  |  2004-03-21 00:00
라인
김정문 알로에 - 진명유치원 시절의 회고
“안교장님, 신교장님 계십니까” 통영교회(현 충무교회) 전도사이셨던 나의 어머니가 동역자 호주 선교사를 찾으신 말씀이다. 안교장님은 “지금 신교장님은 못 계십니다”두 선교사는 한국말을 서양식 발음으로는 잘 하셨으나 ...
성병원기자  |  2004-03-21 00:00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